블록체인 취재하면서 멘붕이었던 5가지 포인트

아웃스탠딩에 처음 들어올 때

한 달 가까이 수습 기간이 있어요.

당시 스타트업도, IT도 잘 몰랐던 저는

이리저리 고민하며 이런 기사를 씁니다.

 

‘블록체인은 제2의 인터넷이 될까?’

 

이게 벌써 작년 5월 일이었습니다.

가끔 외신이나 책만 들춰보곤 하다가

본격적으로 취재한 게 12월이었네요.

 

기본_수정

어영부영 9개월이 흘렀습니다.

 

비록 아직 짧은 취재 기간이지만

최근 들어 여러 행사를 돌이키며

양상이 많이 바뀌었다고 느꼈고요.

 

취재의 단편들을

아웃스탠딩 독자님과 공유하고자

여러 단상을 기사로 기록했습니다*_*

주로 멘붕이었거나 멘붕이네요ㅎㅎ

 

1.블록체인 비즈니스…뭘까…

 

최근 블록체인 스타트업들이 모이는,

혹은 블록체인에 집중하는 매체들이

주최하는 행사에 자주 참여했습니다.

 

예전에는 블록체인만 강조했다면

지금은 아래와 같은 질문이 오갑니다.

 

황당

“그래서 이 스타트업은

블록체인을 어디에 적용하나요?”

 

일하는모습

“저희는 중요한 거래 데이터를

추려서 기록하는 데 블록체인을

활용하고 있습니다. 이 과정에서

활동에 대한 보상(토큰)이 나오죠”

 

황당

“데이터를 추려서 기록한다는 건

추리지 않은 데이터는 블록체인이

아니라 다른 곳에 보관한다는 겁니까?”

 

능글맞은모습

“예. 저희는 AWS를 좋아합니다.

용량이 큰 데이터는 클라우드 서버에

기록하는 방식으로 효율화할 겁니다”

 

새로운 토큰을 준비하는 스타트업,

여러 프로젝트를 소개하는 행사마다

블록체인이 얼마나 중요한지보다는

‘비즈니스가 될 것인가’에 몰두합니다.

 

그래서 일부 데이터는 블록체인이라는

데이터베이스를 활용하고, 여기서 나온

토큰으로 인센티브 구조를 만들면서도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페이스북 댓글

1

  1. 김윤성

    아웃스탠딩의 블록체인 관련 글 다 읽어 보고 있는데 특히 이번 글이 가장 좋은 것 같습니다. 감사합니다 🙂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김지윤 기자

김지윤 기자

과학/기술을 이야기로 전달합니다. 리뷰도 하고, 공부도 하는 야매과학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