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큰일은 작게 시작합니다”…제프 베조스 우주사업의 핵심

 

“(중략) 여기서 난 깡통 안에 앉아 있어

세상에서 꽤 멀리 위로 올라와 있지

지구가 푸르게 보여

 

비록 난 10만마일을 지나왔지만

내가 할 수 있는 건 아무것도 없지

너무 고요하게 느껴져

 

내 우주선은 어느 방향으로 갈지

알고 있는 것 같아

아내에게 사랑한다고 말해줘

 

(중략) 톰 소령에게 지상통제팀에서

당신 회로가 고장났습니다, 이상해요

톰 소령, 내 말 들립니까 (중략)

여기 나는 깡통 주위를 떠돌고 있어”

 

(사진=위키피디아)

 

인류가 달에 처음 착륙한 1969년

데이빗 보위가 발표한 노래

‘스페이스 오디티’ 가사 일붑니다.

 

가상 우주비행사인 톰 소령의

이야기를 노랫말에 담았는데요.

 

이 노래가 나온 1960년대 후반은 전세계가

우주개발에 대한 관심으로 뜨거웠습니다.

 

(사진=위키피디아)

 

미국과 소비에트 연방은 체제 경쟁을

우주개발서도 벌이고 있었는데요.

 

최남미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정책협력센터 정책분석팀장은

‘과학기술 정책’ 기고문을 통해 “당시는 제1의 우주시대고,

우주개척의 시대며, 우주는 한번 왔다갔다하는 에베레스트

산과 같았다”고 설명합니다.

 

미소는 우주로 탐사선을 부지런히 쏘아 올립니다.

 

스페이스 오디티의 주인공 톰 소령처럼

사고로 희생된 우주인, 동물도 있었죠.

 

(사진=유튜브)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2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박민영 기자

박민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