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2030 여성팬들이 BL을 소비하는 몇 가지 이유

안녕? 나는 어린 햏자라고 해. 아햏햏~

 

아웃스탠딩 정지혜 기자 아니냐고?

대관절 그게 누구야? 아햏햏~

 

(출처=언스플래시)

 

난 PJ-612 편견성에 살아.

이곳은 한때 창작자들과 수많은 이야기들,

독자들로 넘쳐나는 아주 풍요로운 별이었어.

 

하지만 어느 순간 창작자들은 저희들끼리 싸웠고

이야기는 메말랐으며 독자들도 제각기 떠났지.

 

모두가 이 별을 떠났어도 난 떠날 수 없었어.

이 별엔 내가 지켜야 할 장미가 있거든.

 

(출처=언스플래시)

 

장미는 연약해서 이 별을 떠나면 죽을 게 뻔해.

그러니 난 이 별을 다시 되살려야만 해.

 

고민하던 내게 지나가던 별똥별이 전해준 소문.

 

오랜 기간 폐쇄됐고 어두웠던 BL-갤럭시(시장)가

지금은 창작자와 유료독자로 넘쳐나는

풍요의 땅이 됐다는 믿을 수 없는 이야기였지.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정지혜 기자

정지혜 기자

트렌드, 커머스, 대중문화, 서비스 리뷰와 스타트업 인터뷰를 주로 담당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