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벤처업계 화두로 떠오른 ‘손익분기점 돌파’, 어떻게 하나

요즘 IT벤처업계에서

빅플레이어 중심으로

손익분기점을 넘으려는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습니다.

 

이 현상은 소셜커머스 회사들의

태세전환에서 간명하게 알 수 있는데요.

 

쿠팡, 위메프, 티몬은 IT벤처업계에서

가장 기업가치와 거래액 규모가 크고

가장 공격적으로 자금을 소진한 회사들입니다.

 

지난 5년간 실적을 살펴보면..

 

(출처=각 사)

 

(1) 쿠팡

 

2014년 : 매출 3484억원, 영업손실 1215억원

2015년 : 매출 1조1337억원, 영업손실 5470억원

2016년 : 매출 1조9159억원, 영업손실 5652억원

2017년 : 매출 2조6846억원, 영업손실 6388억원

2018년 : 매출 4조4227억원, 영업손실 1조970억원

 

(2) 위메프

 

2014년 : 매출 1258억원, 영업손실 294억원

2015년 : 매출 2165억원, 영업이익 1424억원

2016년 : 매출 3690억원, 영업손실 636억원

2017년 : 매출 4730억원, 영업손실 417억원

2018년 : 매출 4294억원, 영업손실 390억원

 

(3) 티몬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최용식 기자

최용식 기자

안녕하세요. 최용식 기자입니다. 기업 및 산업에 대한 기사를 자주 쓰고요. 사람과 돈의 흐름에도 관심이 많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