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벅스의 아버지도 사로잡은 모바일 주유소 ‘부스터’

 

 

 

매버론(Maveron)은 1998년 스타벅스 창업주인

하워드 슐츠와 투자은행 출신 투자자인

댄 레비탄이 세운 벤처캐피탈 회삽니다.

 

(슐츠가 미국 대선 출마를 준비하면서

이제 회사에 적극 관여하지 않지만요)

 

이 회사는 상업, 교육, 건강 분야서 기술 기반

사업을 운영하는 B2C 업체에 투자해왔는데요.

 

이베이, 그루폰, 페리스코프, 어니스트 등은

매버론의 대표적 투자 포트폴리오삽니다.

 

기업정보 플랫폼 크런치베이스에 따르면

이 회사는 현재까지 총 228회 투자를 했고,

39개 업체들이 엑시트에 성공했다고 하죠.

 

 

매버론의 투자 포트폴리오 업체 가운데에는

이 회사가 2016년 시리즈A부터 3회 연속

자금을 보태는 유망 스타트업이 있는데요.

 

모바일 주유소 ‘부스터 퓨얼스(Booster Fuels)’입니다.

 

미국 실리콘밸리의 스타트업인데요,

‘주유업계 배달의 기수’입니다.

 

앱으로 주유를 주문하면 보라색 미니탱크를

싣고 찾아와서 기름을 넣어주고 가죠.

 

이 회사는 지난달 인버스가 주도한 시리즈 C 투자서

약 656억원(5600만달러)을 유치했는데요.

 

매버론은 이를 통해 부스터에

세번째 투자를 진행했습니다.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박민영 기자

박민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