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의 절반은 잡무, 잡무, 잡무!

참1

 

“처음 회사를 만들었을 때였죠”

 

“설레는 마음을 가지고 제품에 관한

온갖 아이디어를 구상했습니다”

 

“하지만 이내 깨달았습니다”

 

“회사는 제품개발 50%와

수많은 잡무 50%를 통해 세워진다는 걸”

 

“회사를 만드는 과정, 처음부터 끝까지

사람 손 필요하지 않는 곳이 없다는 걸”

 

(캐빈 시스트롬 인스타그램 창업자)

 

참1

 

“참고로 제 공동창업자는

브라질에서 온 사람이었어요”

 

“쉽게 말해 외국인인 셈인데요”

 

“하루는 그가 미국에서 일할 수 있도록

샌프란시스코 시청 지하에서

각종 서류를 작성해야 했습니다”

 

“그래서 저는 예비 창업팀에

다음과 같은 조언을 드리곤 합니다”

 

“제품을 잘 만드는 것은 기본이고

여기에 수반되는 잡무도 잘 처리해야 한다고”

 

정말 그렇습니다.

 

회사를 만들면 그때부터

어마어마한 잡무에 시달리기 마련인데요.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페이스북 댓글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최용식 기자

최용식 기자

안녕하세요. 최용식 기자입니다. 기업 및 산업에 대한 기사를 자주 쓰고요. 사람과 돈의 흐름에도 관심이 많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