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동 모빌리티 시장을 장악한 스타트업 ‘카림’

 

우버는 글로벌 대표 차량호출 서비스지만

모든 지역서 늘 승승장구한 건 아닙니다.

 

중국, 러시아, 동남아 현지 업체에 밀려

사업권을 넘기고 빠르게 철수했죠.

 

우버가 지역 토종업체와 힘겹게 

경쟁하는 지역이 또 있는데요.

 

바로 중동입니다.

 

 

두바이의 차량호출 서비스 ‘카림(Careem)’이 주인공이죠.

 

현재 중동, 북아프리카 15개국,

120여개 도시서 사업하고요.

 

이용자 수는 3000만명이 넘으며,

운전기사는 약 100만명에 달합니다.

 

요즘은 차량호출 서비스를 넘어

결제, 배달대행, 버스로 사업을

다각화하고 있습니다.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박민영 기자

박민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