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디 인명사고로부터 본 카풀서비스 플랫폼 결함

중국판 우버로 알려진 디디추싱(滴滴出行)이

요즘 연일 언론의 뭇매를 맞고 있는데요.

 

지난 8월 24일 디디의 카풀서비스를 이용한

한 여성이 운전기사에게 성폭행 당한 뒤

살해됐기 때문이죠.

 

문제는 3개월 전 비슷한 인명사고가

또 있었다는 것입니다.

 

이 사건 때문에 디디는 8월 27일

잠시 카풀서비스를 접는다고 발표하였죠. 

 

그럼 카풀서비스가 문제 있는 걸까요?

 

카풀서비스는 대표적인 공유경제 모델로

개인차량 외출 시 남아있는 좌석을

필요로 하는 사람에게 매칭하는 개념입니다.

 

교통 이용료 할인은 물론 에너지 절약,

탄소 배출 감소 등 효과도 있죠.

 

그러나 이번 사고를 통해 안전사고의 위험이

있다는 부분도 무시할 수 없습니다.

 

물론 문제가 있는 부분은 플랫폼의 결함이지

카풀서비스 개념이 잘못됐다고 할 수 없는데요.

 

중국 내 여론이 비판하는 것도

디디의 관리소홀을 탓하는 것입니다.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이송운 기자

이송운 기자

한국과 중국 사이에서 정확하고 객관적인 전달자가 되고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