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셜미디어에서 ‘사이버스트레스’를 논하다

올해 7월 시장조사 전문기업인

엠브레인 트렌드모니터에서

소셜미디어 사용과 피로증후군에 대한

인식 조사를 진행했습니다.

 

만 19~59세 성인남녀 2000명이

조사에 응했는데요.

 

결론부터 말하자면

소셜미디어의 사회적 영향력은 커졌지만

2015년에 비해 2017년에는

SNS를 덜 쓴다는 응답이 늘었습니다.

 

(사진=영화'소셜포비아')

(사진=영화’소셜포비아’)

 

소셜미디어를 덜 쓰게 된 이유에는

여러 가지가 있었는데요.

 

‘소셜미디어에 대한 흥미와 관심이 떨어져서

‘SNS를 써야 하는 필요성을 점점 못 느껴서

사생활이 불특정 다수에게 노출되는 게 싫어서’

‘소셜미디어 관리에 너무 큰 비용을 들여서

 

이처럼 사람들이 예전보다

소셜미디어와 멀어지기 시작한 데는

SNS의 다양한 부작용 내지

회의감이 자리했습니다.

 

(사진=giphy)

(사진=giphy)

 

소셜미디어를 적게 쓰는 원인은 곧

그것이 주는 피로도와도 연관됐습니다.

소셜미디어 이용자 10명 중 3명이 이미

‘SNS 피로증후군’을 경험했다고 답했는데요.

 

SNS 피로증후군을 느낀 가장 큰 계기로는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페이스북 댓글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김지윤 기자

김지윤 기자

과학/기술을 이야기로 전달합니다. 리뷰도 하고, 공부도 하는 야매과학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