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껏 가르쳐 놓았더니.. 뭐? 경쟁사로 이직한다고?”

여기는 중소 IT기업,

롤리폴리의 전략기획팀.  

 

(사진=아웃스탠딩)

(사진=아웃스탠딩)

 

롤리폴리는 비록 큰 회사는 아니지만

탄탄한 비즈니스 모델을 기반으로

20년 가까이 사업을 이어나가고 있는 회사입니다.

 

슬픔

오늘 박병호 팀장의 표정이 썩 좋지 않은데요.  

흠.. 무슨 일이길래 그럴까요. 

 

옆 부서에서 수근수근대는 소리를 들어볼까요?

 

기본

“박 팀장, 왜 그래?

오전부터 완전 멘붕상태인 것 같은데”

 

기본

“아.. 오늘 아침 같은 팀의

김주원 대리가 퇴사했거든”

 

놀람

“엥? 김주원 대리? 평소 박 팀장이

아끼고 총애하던 그 김주원 대리 맞지?”

 

기본

“응. 엄청 예뻐했지”

 

“3년 전 32살 늦깎이 신입사원으로 들어왔지만

나름 잘생긴 외모에 번듯한 대학 나오고

무엇보다 동기들 중에서 가장 열심히 일해

박 팀장이 엄청 예뻐했지”

 

따봉

(짜잔~!)

 

 놀람

“엥. 그러면 지금 35살이야?

걔는 왜 이렇게 늦게 들어왔대?”

 

그림그리는

“아, 원래는 외무고시 준비했대.

4년 연속으로 시험을 쳤는데”

 

 

그림그리는

“연거푸 떨어져 부모님 권유로

그냥 마음 다시 잡고 취업했다네”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페이스북 댓글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최용식 기자

최용식 기자

안녕하세요. 최용식 기자입니다. 기업 및 산업에 대한 기사를 자주 쓰고요. 사람과 돈의 흐름에도 관심이 많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