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확산의 일등 공신은 ‘잔돈’이다

“여러분은 카카오페이와 같은

간편 결제 서비스나

토스와 같은 금융 핀테크 플랫폼을

왜 사용하시나요?”

 

(출처=카카오페이)

 

기존의 서비스들이 너무 불편해서

사용하는 경우도 있겠지만…

 

소비자들은 ‘낯선 편리함’보다는

‘불편하지만 익숙한 경험’에

안주하는 경우도 많습니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 핀테크 등 

새로운 서비스들은 보상을 제시하는데요.

 

가장 대표적인 경우가

쿠폰, 포인트 등의 혜택입니다.

 

(출처=셔터스톡)

 

대기업부터 동네 미용실까지

다양한 곳에서 쿠폰을 뿌리죠.

 

하지만 일반적인 쿠폰이나 적립금,

포인트는 사용하기가 꽤나 불편합니다

 

이사 갈 때까지 결국 못 채운

무료 탕수육 쿠폰 수십장이나

 

(출처=엔씨소프트)

 

매번 커피숍을 갈 때마다

깜박하는 쿠폰이 야속할 때가 참 많죠?

 

어딘가에서 잠자고 있을

항공사 마일리지와

카드 포인트가 떠오르기도 하고요.

 

몇천 원 단위로 쌓인 OK캐시백은 언제나

쓸 수 있을지 모르겠습니다.

 

소비를 해서 모은 쿠폰뿐만 아니라

특정 이벤트에 참가함으로써 받는

각종 쿠폰과 포인트도 있죠.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최준호 기자

최준호 기자

아웃스탠딩 최준호 기자입니다.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