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선단체를 스타트업처럼 경영하는 3가지 비결

 


*이 글은 외부 필자인

홍선표님의 기고입니다.


 

미국 뉴욕에 자리 잡은 

‘채리티:워터’(charity: water)는 

2006년부터 운영되고 있는 

국제 자선단체입니다

 

이름을 보고 짐작하실 수 있듯이 

마실 물을 구하지 못해 고통받는 

저개발국가 주민들에게 깨끗한 물을 

공급하는 걸 목표로 만들어진 단체죠.

 

지금껏 15년 동안 전 세계 28개국에서 

51438건의 프로젝트

(우물·정수시설 설치)를 마무리해 

11252945명의 사람들이 깨끗한 물을 

쉽고 편하게 마실 수 있도록 도왔습니다.

 

수많은 기부자들이 낸 기부금 덕분에 

이 같은 성과를 이룰 수 있었는데요

 

2018년 한 해 동안 채리티워터가 

모은 기부금은 6930만달러에 달합니다

 

우리 돈으로 약 829억원에 달하는 금액을 

1년 안에 모았으니 그 규모가 

작지 않은 단체라는 걸 알 수 있습니다.

 

(채리티워터 기부자들의 기부금으로 마련된 우물. 출처=채리티워터)

 

채리티워터는 처음 설립됐을 때부터 

기존의 자선단체들과는 뚜렷하게 구분되는 

기부금 모금, 운영 방식, 홍보·마케팅 전략을 

앞세워 사람들의 관심을 끌었는데요

 

이런 차별화된 모습은 대부분 

채리티워터의 설립자인 스캇 해리슨의 

독특한 인생 이력에서 비롯됐습니다.

 

스캇 해리슨은 우리가 떠올리는 

국제 구호·자선단체의 창립자의 이미지와는 

전혀 다른 삶을 살아왔습니다

 

서른한 살의 나이로 채리티워터를 

설립하기 전까지 그는 10년간 

나이트클럽 프로모터로 일했는데요.

 

미국 뉴욕에서도 가장 ‘핫’한 고급 클럽으로 

돈 많고, 유명한 VIP(중요 고객)들을 

끌어들이는 게 그의 일이었죠

 

유흥계의 밑바닥부터 한 계단씩 올라오면서 

쌓아온 네트워크를 활용해 돈을 물 쓰듯 쓰는 

거물들을 클럽에 불러 모은 뒤 

그날 나온 매출을 클럽 사장과 나눠 갖는 일이었죠.

 

(나이트클럽 프로모터로 일하던 시절의 스캇 해리슨. 출처=채리티워터)

 

“밤이면 밤마다 시내에서 

가장 핫한 파티장을 찾아 

그곳 사장들과 함께 예쁜 여자들을 대동하고

값비싼 샴페인을 마시며, 

가끔은 뿌리기도 하며

세상을 다 가진 사람처럼 놀았다”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3

  1. 정민석

    케이블티비보다가 이른바 ‘죄의식 자극’광고 보면 채널 돌리곤 했는데. ‘유명 연예인 써서 티비광고하는 비용으로 기부를 더하지’라는 생각을 했었습니다. 100% 현장 프로젝트에 기부금 사용, 즐거운 축제/이벤트. 정말 이대로만 운영한다면 정말 멋진 의미있는 기부활동이 될것 같네요.
    좋은기사 감사합니다~!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홍선표

홍선표

지금 이 글처럼 탁월한 기업인들의 뛰어난 전략에 대한 내용은 제가 쓴 <내게 유리한 판을 만들라>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유튜브 '홍선표의 고급지식', 팟캐스트 '홍선표 기자의 써먹는 경제경영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한국경제신문 기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