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킨업계 유니클로-이케아를 꿈꾸는 회사, 치킨플러스!

치킨 프랜차이즈 시장은

전형적인 레드오션이라 할 수 있습니다.

 

지난 수십년간 성장을 거듭해

4~5조원의 규모를 형성하고 있으나

지금은 포화상태, 성숙상태에 도달했죠.

 

업계 분위기를 살펴보면

교촌치킨, BHC치킨 BBQ치킨 등

세 업체가 오랜 기간 ‘빅3’로 군림하고 있고요.

 

 

그 아래로 네네치킨, 페리카나, 맘스터치,

굽네치킨, 처갓집양념치킨, 호식두마리치킨 등

어느 정도 규모를 지닌 브랜드가 존재합니다.

 

여기에 중소형 회사들까지 합치면

아마도 100개까지 바라볼 수 있을 듯 한데요.

 

경쟁은 치열하고 이익은 박합니다.

게다가 여기저기서 가격인하 입박을 받고 있죠.

 

(사진=페리카나)

 

그래서인지 최근 몇 년간

큰 변화없이 정체된 모습인데요.

 

이러한 분위기 속에서 갑자기

치고 나오는 플레이어가 하나 있으니!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최용식 기자

최용식 기자

안녕하세요. 최용식 기자입니다. 기업 및 산업에 대한 기사를 자주 쓰고요. 사람과 돈의 흐름에도 관심이 많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