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킨업계 유니클로-이케아를 꿈꾸는 회사, 치킨플러스!

치킨 프랜차이즈 시장은

전형적인 레드오션이라 할 수 있습니다.

 

지난 수십년간 성장을 거듭해

4~5조원의 규모를 형성하고 있으나

지금은 포화상태, 성숙상태에 도달했죠.

 

업계 분위기를 살펴보면

교촌치킨, BHC치킨 BBQ치킨 등

세 업체가 오랜 기간 '빅3'로 군림하고 있고요.

 

 

그 아래로 네네치킨, 페리카나, 맘스터치,

굽네치킨, 처갓집양념치킨, 호식두마리치킨 등

어느 정도 규모를 지닌 브랜드가 존재합니다.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작성자

최용식 기자

최용식 기자

안녕하세요. 최용식 기자입니다. 기업 및 산업에 대한 기사를 자주 쓰고요. 사람과 돈의 흐름에도 관심이 많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