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유료 지식콘텐츠 플랫폼 비즈니스 모델 분석

중국에선 유료 지식콘텐츠 시장도

안정적으로 성장하고 있다는 걸 아시나요?

 

중국 언론 보도에 따르면 2017년 8월까지

지식콘텐츠에 결제한 유저수는 5000만 명,

올해 유료 지식콘텐츠 산업 규모는

8.2조원(500억 위안)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아래 4가지 서비스가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데요.

 

이번 기사에서는 이들을 통해

중국의 유료 콘텐츠 시장을

자세하게 살펴볼 예정입니다.

 

1) 히말라야FM = 오픈형 오디오 플랫폼

2) 더따오 = 폐쇄형 오디오 플랫폼

3) 즈후 = 오픈형 질의 응답 서비스 

4) 펀다 = 폐쇄형 질의 응답 서비스

 

그림그리는

이들은 올해 급성장한 서비스지만

중국 언론은 지난 2016년을

‘유료 지식콘텐츠 원년’이라고 보고 있습니다.

 

지난해 새로운 플랫폼도 많이 생겨났고

기존 콘텐츠 플랫폼도 유료화를 진행하는 등

매우 치열한 경쟁이 펼쳐졌죠.

 

동시에 정부는 판권에 대한 보호,

모바일 간편 결제의 보급 등

유료 콘텐츠 결제에 유리한

환경의 조성에 힘을 기울였습니다.

 

일단 2016년의 주요 성공 사례를 살펴볼까요?

 

히말라야FM의 ‘하오하오수어화(好好说话)’

출시 10일 만에 16억원 매출 달성!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이달 아웃스탠딩 오프라인 행사에

관심이 있다면 다음 링크를 참조해주세요!

"유튜브 인사이트!"

 

행사 포스팅 (클릭해주세요)

 


*해당 기사는 유료 콘텐츠로서 무단캡쳐 및

불법게재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페이스북 댓글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이송운 기자

이송운 기자

한국과 중국 사이에서 정확하고 객관적인 전달자가 되고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