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에서 30대가 유니콘을 만들 수 있는 이유

중국 최대 O2O 플랫폼이라 불리는

메이퇀(美团)을 설립한 왕싱(王兴, 1979년생)

 

 

메이퇀 시가총액 : 52조원(3670억 홍콩달러)

(2018년 9월 28일 기준)

 

중국 최대 온라인 예약 차 플랫폼,

중국판 우버 - 디디(滴滴)를 설립한

청웨이(程维, 1983년생)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3

  1. 이송운 기자

    30대 창업이 많은 건 시장이 커서, 인구가 많아서 아닐까요?ㅎㅎ
    다만 이 기사는 30대들이 꽤나 큰 규모의 회사(유니콘)를 만들 수 있는 배경에 대한 설명을 시도했습니다.
    개인적인 소견으로 BAT라는 큰 거물들이 서로 견제하는 상황에서 기회들이 생겨났다고 보고요^^

  2. 민시윤

    30대가 유니콘을 만들 수 있는 이유라기보다는 이미 유니콘을 만든 사람들의 전략같은데, 잘 모르겠네요.

    30대 이전에 힘을 기르고, 수차례 창업도 해보고.. 한국도 똑같은데 군입대 차이인가요? ㅋㅋ

    제 생각엔 잘난사람이 여전히 고속성장중인 중국에서 자리 잘 잡은거같은 그런 느낌만 받았어요. 자본도 크고 투자도 미친듯이 이루어지니 한국이랑 크기가 다른거같은 느낌도 있고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작성자

이송운 기자

이송운 기자

한국과 중국 사이에서 정확하고 객관적인 전달자가 되고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