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출 10조원 돌파, 중국 영화시장의 2019년을 복기해봅니다

 


*이 글은 36kr 기사 번역·편집한 것입니다.  


 

2019년 중국 영화 시장은

정말 녹록지가 않았습니다.

 

탈세 리스크, 투자자 철수, 영화사들의 줄도산으로

영화인들은 정말 힘든 한해를 보내야 했죠.

 

(참조 – 판빙빙 탈세 후폭풍…”中 톱스타 줄줄이 거액 납세”)

 

그나마 최근에  2019년 중국 영화 전체 매출이

지난해를 초과했다는 소식이 들려와 

얼어붙은 영화업계에 조금이나마 위로가 됐는데요.

 

*마오옌프로(猫眼专业版)가

최근 공개한 데이터에 의하면

12월 6일까지 중국 영화 전체 매출은

10조원(600억 위안)을 돌파했다고 합니다.

 

마오옌은 중국 IT공룡 중 하나인 메이투안이

설립한 온라인 영화티켓 판매 플랫폼이고

마오옌프로는 마오옌에서 만든

실시간 영화매출 집계 사이트입니다.

 

연말까지 아직 1달 정도 남은 상황에서

지난해 매출 10조1000억원(609억위안)을

넘어설 가능성이 매우 높은 것이죠.

 

이 소식에 가장 먼저 반응한 것은 투자자였는데요.

 

이날 광셴미디어(光线传媒), 화이브라더스(华谊兄弟),

완다무비(万达电影), 화처미디어(华策影视) 등

주요 영화/드라마제작사들의 주가가

일제히 큰 폭으로 상승했습니다.

 

(출처=셔터스톡)

 

영화 업계 전반이 순탄치 않았던

2019년 상황이 어렵사리 회복세를 

되찾고 있는 모양입니다.

 

그렇다고 영화 시장이

완전히 회복세로 돌아섰다고는 할 수 없는데요.

 

중국경제 전반이 어려지워면서

영화 업계도 내우외환에 직면하게 된 것인데

지난 몇년간의 높은 성장세는 더이상 

유지하기 어려울 것 같습니다.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36kr

36kr

36kr은 중국 최대 온라인 IT매체입니다. 중국 IT업계 핫이슈, 최근 뜨고있는 IT기업 및 서비스 관련해 매달 10개 정도의 콘텐츠를 선별해 소개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