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분야 1호 ‘소셜벤처’에서 온라인 리액션 기반 ‘데이터 기업’으로! 시지온

14년 전에도 유명인을 향한

악성 댓글은 사회적 문제였습니다.

 

소셜 댓글 서비스 ‘라이브리’를 개발한

시지온의 첫 걸음도 거기서부터 시작되죠.

 

2007년 당시 학부생이었던

김미균 김범진 시지온 공동대표는

일주일에 한 번씩 학교에서 모임을 가지며,

 

온라인 커뮤니케이션 중 일어나는

사이버 테러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방법을 모색하기 시작했고요.

 

(출처=아웃스탠딩)

 

이는 국내 최초, 최대 소셜댓글 서비스인

라이브리의 운영사 시지온의 창업으로 이어졌습니다.

 

선한 의도를 시스템화해

돈까지 버는 게 가능할까?

 

“최근 안타까운 몇몇 사건으로 인해

다시금 악성 댓글 등 사이버 폭력이

도마위에 오른 바 있는데요.

 

“제일 먼저 궁금한 건 두가지입니다”

 

“첫번째로는 사이버 폭력을 감소시키는 게

실제적으로 가능한 일인지!”

 

“두번째로는 악성 댓글을 해결하는 것으로

과연 수익까지 낼 수 있는 것인가 하는 거죠.

언뜻 들어서는 감이 잘 안 잡히거든요”

 

“인터넷 실명제는 표현의 자유와 기본권을

제한할 우려가 있다는 이유로

위헌 결정이 내려지지 않았습니까?”

 

“그럼 대체 어떤 방법으로 가능할까요?”

 

 

“그 질문들에 답하기 위해 일단

악성 댓글의 최근 흐름 먼저 살펴보자면요”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정지혜 기자

정지혜 기자

트렌드, 커머스, 대중문화, 서비스 리뷰와 스타트업 인터뷰를 주로 담당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