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분야 1호 ‘소셜벤처’에서 온라인 리액션 기반 ‘데이터 기업’으로! 시지온

14년 전에도 유명인을 향한

악성 댓글은 사회적 문제였습니다.

 

소셜 댓글 서비스 ‘라이브리’를 개발한

시지온의 첫 걸음도 거기서부터 시작되죠.

 

2007년 당시 학부생이었던

김미균 김범진 시지온 공동대표는

일주일에 한 번씩 학교에서 모임을 가지며,

 

온라인 커뮤니케이션 중 일어나는

사이버 테러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방법을 모색하기 시작했고요.

 

(출처=아웃스탠딩)

 

이는 국내 최초, 최대 소셜댓글 서비스인

라이브리의 운영사 시지온의 창업으로 이어졌습니다.

 

선한 의도를 시스템화해

돈까지 버는 게 가능할까?

 

“최근 안타까운 몇몇 사건으로 인해

다시금 악성 댓글 등 사이버 폭력이

도마위에 오른 바 있는데요.

 

“제일 먼저 궁금한 건 두가지입니다”

 

“첫번째로는 사이버 폭력을 감소시키는 게

실제적으로 가능한 일인지!”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정지혜 기자

정지혜 기자

트렌드, 커머스, 대중문화, 서비스 리뷰와 스타트업 인터뷰를 주로 담당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