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리오는 어떻게 클라우드로 로펌 업무방식을 바꾸고 있을까

(출처=GIPHY)

 

올해 벤처업계선 법률 기술(리걸 테크) 분야의

투자 규모가 기록적인 수치를 보이고 있습니다.

 

리걸 테크는 로펌과 변호사들의 실무 업무를 돕고

일반인에게 법률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술인데요.

 

미국 법률 전문 매체인 어보브더로에 따르면

올해(1~9월) 리걸 테크 기업 투자 금액은

1조4256억원(12억달러)으로 지난해 전체

투자 금액 1조1880억원(10억달러)을 넘어섰답니다.

 

2019년이 아직 세달+보름 가까이 남았고,

투자액을 밝히지 않은 2개사를 고려하면

올해 전체 연간 투자규모는 이보다 훨씬

더 클 걸로 예상되는데요.

 

미국 변호사 겸 저널리스트인 로버트 암브로기는

“실리콘밸리와 뉴욕의 투자자들은 리걸 테크에

별로 관심이 없다는 통념이 오랫동안 있었지만

지난해와 올해 투자금액, 투자속도를 보면

이는 더이상 사실이 아니”라고 논평합니다.

 

그동안 법률 산업은 보수적이고 펜과 종이에

의존해 디지털 혁신이 더딘 분야였는데요.

 

(사진=픽사베이)

 

크런치베이스는 변호사들이 기술 도입에 느리고,

변호사가 아닌 기술 기업 창업가들은 법조계처럼

배타적인 집단에 진입하는 게 어렵다고 짚습니다.

 

그러나 법조인, 일반인 모두가 디지털 기술로

법률 업무 처리방식과 서비스가 효율화되고

사용자 경험이 향상되길 바라고 있고요.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이달 아웃스탠딩 오프라인 행사에

관심이 있다면 다음 링크를 참조해주세요!

"제 6회 뉴미디어 마케팅 컨퍼런스"

 

행사 포스팅 (클릭해주세요)

 


*해당 기사는 유료 콘텐츠로서 무단캡쳐 및

불법게재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박민영 기자

박민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