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덕후들이 모였다…종합금융社 꿈꾸는 ‘코인원’ 이야기

외국환거래법 시행령 개정으로

2017년 7월 18일부터

소액 해외 송금업 라이센스만 갖추면!

 

금융사가 아니더라도

관련 사업을 영위할 수 있게 됐습니다.

 

(참조 – “성골(은행)만 하던 해외송금, 이제 진골(스타트업)도 하세요!”

 

제가 지난번 해외 송금 관련 기사를 쓸 때만 하더라도

‘계획대로 착실히 준비만 하면 날짜에 맞춰서

서비스를 합법적인 범위 내에서,

정상적으로 제공할 수 있을 것 같다’는

이야기를 스타트업으로부터 전해 들었는데요,

 

황당

문제는!

 

해당 사업을 시작한 국내 기업이

아직 단 한 군데도 없다는 점입니다.

 

시행령 적용을 며칠 앞두지 않은

지난 7월 5일 열린 2차 설명회에서

기획재정부(이하 기재부)가 몇 가지 안을 추가하면서

라이센스 취득에 문제가 생긴 거죠.

 

그 당시 제가 컨택했던 코인원도

자사 해외 송금 서비스 ‘크로스’의 송금 기능을

임시 폐쇄해 둔 상태라고 합니다.

 

과거에 돈을 충전해둔 고객을 상대로

출금해주는 서비스만 제공하는 상황이죠.

 

제가 아는 바로는 코인원이 국가에서 정하는

자기자본 규모나, 전산시설, 전문인력 배치 등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이달 아웃스탠딩 오프라인 행사에

관심이 있다면 다음 링크를 참조해주세요!

"유튜브 인사이트!"

 

행사 포스팅 (클릭해주세요)

 


*해당 기사는 유료 콘텐츠로서 무단캡쳐 및

불법게재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페이스북 댓글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이수경

이수경

낮(회사)에는 인공지능에 관한 글을, 밤(집)에는 생산성에 관한 글을 씁니다. 인공지능과 생산성, 둘 다 놓치지 않을 거예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