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간방’서 ‘코리빙스페이스’까지…1인 주거 시장 연대기 (feat. 기자 경험담)

독자님들, 그거 아세요?

1인 가구 청년들의 주거 고민,

2000년 전에도 동일했다는 거요!

 

엥, 이게 무슨 말이냐고요?

30대 청년 예수가 말했거든요.

 

 

“여우도 굴이 있고, 하늘 나는 새도 둥지가 있는데

나는 머리 둘 곳이 없구나” (쪼금 의역했어요)

 

1인가구 청년이 살 집 구하기 어려운 건

시대도 국가도 초월한 현실이다 이거예요!

 

그로부터 2000년이 지난 대한민국에는

여전히 주거문제로 고민하는

1인가구 청년들이 넘쳐납니다.

 

오늘은 1인 주거 형태 중에서도

‘공간 공유’에 초점을 맞춰 살펴볼건데요.

 

물론 공간을 공유하지 않고도

자신만의 공간을 구축할 수 있는

럭키한 분들도 계시겠지만 

아무래도 소수일테니까요……^^…

 

1인 주거 공간의 연대기와 함께,

1인 가구인 기자가 직접 체험했던

다양한 1인 주거 공간의 명암,

 

그리고 미래형 1인 주거 공간은

어떻게 변해갈지 살펴보도록 하죠!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정지혜 기자

정지혜 기자

트렌드, 커머스, 대중문화, 서비스 리뷰와 스타트업 인터뷰를 주로 담당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