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다-미미박스-마켓컬리-29CM’, 지난해 실적 살펴보기

오늘은 커머스편 2탄입니다.

 

저번에는 쿠팡, 위메프, 티켓몬스터 등

이른바 대형 커머스 회사를 묶었다면

이번에는 난다, 미미박스, 마켓컬리, 29CM 등

버티컬(전문영역) 커머스 강자를 묶어봤는데요.

 

이들 모두 핫한 회사입니다.

 

오픈마켓이나 소셜커머스처럼

모든 상품을 다루고 있진 않으나

자신만의 카테고리와 비즈니스 전략으로

빠르게 성장하고 있죠.

 

(사진=각 사)

(사진=각 사)

 

먼저 스타일난다, 설명이 필요없죠.

 

쇼핑몰 중에서는 거의 유일하게

기업화에 성공한 케이스고요.

 

미미박스는 한국, 중국, 미국 등

글로벌한 네트워크를 가진 뷰티회사입니다.

 

마켓컬리는 최근 혜성처럼 나타난

프리미엄 신선식품 전문 배송몰이며

29CM는 가장 트렌디한 편집숍로 꼽히는데요.

 

이들의 현주소는 어떨까.

 

지난 4~5월 나온 실적보고서를 토대로

비즈니스 상황 및 앞으로 향방에 대해

간단히 짚어보는 시간을 가져보도록 하겠습니다.

 

1. 스타일난다

 

먼저 최근 실적추이.

 

(사진=전자공시시스템)

(사진=전자공시시스템)

 

2013년 : 매출 677억원, 영업이익 202억원

2014년 : 매출 1151억원, 영업이익 276억원

2015년 : 매출 1089억원, 영업이익 235억원

2016년 : 매출 1286억원, 영업이익 278억원.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페이스북 댓글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최용식 기자

최용식 기자

안녕하세요. 최용식 기자입니다. 기업 및 산업에 대한 기사를 자주 쓰고요. 사람과 돈의 흐름에도 관심이 많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