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진출 프로그램, 제대로 알고 합시다

한국 기업의 중국진출에

도움이 되는 정보를 주자!

 

이는 제(이송운 기자)가 아웃스탠딩에

합류하게 된 중요한 이유 중 하나입니다. 

 

그동안 저는 주로 중국 언론에 나오는

주요 이슈들을 트래킹하고 공유해 왔는데요.

 

언론에 나오는 정보로는 

중국 시장과 기업 현장을 생생하게

보여줄 수 없다는 아쉬움이 있었습니다.

 

그래서 올해부터는 한 가지 새로운

시도를 하고자 하는데요.

 

바로 중국에서 창업하거나

중국 기업에서 일하는 한국인을 만나

그들의 경험을 자세하게 듣고

아웃스탠딩 독자들에게 공유하고자 합니다.

 

(많은 제보 또는 자기추천을 부탁드립니다)

 

첫 순서로 한국 스타트업의 중국진출을  

도와주겠다는 쿠키스파트너의

박지민 대표를 소개합니다.

 

박지민 대표는 중국 국영 인큐베이터

중강커더(中钢科德)와의 인터뷰를 

연계해준 장본인이기도 하죠. 

 

(참조 – 중국 국영 인큐베이터가 한국을 찾은 이유)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이달 아웃스탠딩 오프라인 행사에

관심이 있다면 다음 링크를 참조해주세요!

"이제는 인재전쟁이다!"

 

행사 포스팅 (클릭해주세요)

 


*해당 기사는 유료 콘텐츠로서 무단캡쳐 및

불법게재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4

  1. 정진영

    “제대로 알고나 하세요”일단 제목부터 상당히 건방지게(?)들리네요. 그리고 대기업도 뒷통수맞고 나가는 중국인데 스타트업은 어떨까요? 혹시나가 역시나…본문 내용보니 개판인걸 개판아니라고 에둘러 말하고 있네요. 한국보다 창업하기 위험한곳이 중국이라 생각됩니다.

    • 이송운 기자

      중국이 한국보다 창업하기 위험한지 잘 모르겠지만.. 중국 진출프로그램은 문제가 많아 보어더라구요^^
      제목이 건방지게 보였다면.. 송구합니다..ㅠㅠ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이송운 기자

이송운 기자

한국과 중국 사이에서 정확하고 객관적인 전달자가 되고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