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티 파워블로거 ‘완소균이’의 화장품 회사, 코스토리 이야기

“남자의 외모도 경쟁력이다”

 

“남자의 피부도 민감하다”

 

(김한균 대표, 사진=코스토리)

(김한균 대표, 사진=코스토리)

 

김한균 코스토리 대표는 학창시절부터

외모, 피부 관리에 관심이 많았습니다.

 

좋은 스킨, 로션, 아이크림을 찾아서

바르고 다니는 게 습관이었죠. 좋아했고요.

 

결국 화장품을 업으로 삼게 됐는데요.

김 대표의 나이 열 여덟살 때였습니다.

화장품 판매점에서 “공주님, 왕자님”을

외치면서 아르바이트하는 일부터 시작했죠.

 

이후 그는 1세대 남성 뷰티

파워블로거 ‘완소균이’에서,

한 번의 사업 실패를 겪고

코스토리의 대표가 됐습니다.

 

(사진=아웃스탠딩)

(사진=아웃스탠딩)

 

투자 없이 여기까지…

코스토리의 성과

 

김한균 대표는 2012년 7월,

혈혈단신으로 코스토리를 설립했습니다.

 

설립한 뒤 3개월 동안은

김 대표 혼자 100만원을 들고

모든 일을 다 했는데요.

 

그러던 그가 지금은 총 60명의

직원을 이끄는 사람이 됐군요.

올해 30명을 더 뽑습니다.

 

‘파파레서피’ 하나였던 브랜드는

올해 다섯 개까지 늘었습니다.

 

(중국에서 마스크팩이 인기라고!, 사진=코스토리)

(중국에서 마스크팩이 인기라고!, 사진=코스토리)

 

대표 브랜드인 파파레서피는

‘봄비’ 라인업이 잘 나간다고요.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페이스북 댓글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장혜림

장혜림 기자

헤르메스처럼 '전달', '이야기'.합니다. 해외 IT 뉴스와 스타트업의 모든 소식을 저만의 방식으로 만들어 드릴게요. 굴러다니는 돌이니 언제든 불러주세요! / Covering all the IT stuffs that you can't get enough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