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쿠팡이 전자상거래 시장에서 승승장구하는 이유

유명 판타지소설 <왕좌의 게임>은

왕의 죽음 이후 7명의 대영주가

왕좌를 다투는 내용을 다루고 있는데요.

 

최근 5년간 전자상거래 시장 분위기가

흡사 <왕좌의 게임>을 보는 것 같습니다.

 

(사진=왕좌의게임)

 

일정 기간 이베이(지마켓+옥션)의 집권이 이뤄지다가

쿠팡, 티몬, 위메프 등 신규 플레이어가 등장했고

11번가가 공격적으로 행보를 보이는 가운데

네이버, 신세계, GS홈쇼핑이 본격 시장에 뛰어들었죠.

 

지금까진 누구도 우위를 차지하지 못한 상태에서

외부자금을 끌어들이며 피터지는 경쟁을 거듭했는데요.

 

흩어지면 모이고 모이면 흩어지는 게 인생사!

 

많은 업계 관계자들은

높은 시장 성장성을 감안하더라도

공급자가 지나치게 많은 상황에서 멀지 않은 시기에

정리가 이뤄지고 1등이 정해질 것이라 봤는데요.

 

생각보다 그 시기가 빠르게 다가오고 있습니다.

과연 전자상거래 시장의 왕은 누가 될 것인가.

 

지금으로선 쿠팡이 유력합니다.

 

이를 뒷받침할 만한 데이터가

계속해서 나오기 있기 때문입니다.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이달 아웃스탠딩 오프라인 행사에

관심이 있다면 다음 링크를 참조해주세요!

"유튜브 인사이트!"

 

행사 포스팅 (클릭해주세요)

 


*해당 기사는 유료 콘텐츠로서 무단캡쳐 및

불법게재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1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최용식 기자

최용식 기자

안녕하세요. 최용식 기자입니다. 기업 및 산업에 대한 기사를 자주 쓰고요. 사람과 돈의 흐름에도 관심이 많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