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어떻게 전염병을 그려냈나… 질병시각화의 과거와 현재

 


*이 글은 외부 필자인

배여운님의 기고입니다. 


 

인간은 아득한 옛날부터

전염병에 시달렸습니다.

 

전염병에 맞선 인류는

19세기 중반, 새로운 유형의

변곡점을 맞이합니다.

 

‘전염병을 그리는 능력’이

등장한 겁니다.

 

존 스노우라는 의사가

런던을 휩쓴 콜레라를 ‘그렸고’,

이 지도가 많은 시민들을

구하게 됩니다.

 

1854년 8월 31일, 콜레라가

런던의 빈민가 ‘소호’를

덮쳤습니다.

 

발생 3일 만에 127명,

열흘 뒤엔 500명이 목숨을 잃었죠.

 

순식간에 퍼진

런던 콜레라의 치사율은 12.7%.

 

코로나19의 우리나라 치사율(0.7%)은

비교되지 않을 만큼 치명적이었습니다.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배여운

배여운

SBS 데이터저널리즘팀 '마부작침' 배여운 기자입니다. 기초의회, 고위공직자, 정크 차트에 관심이 많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