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은 미쳤다를 읽어보니..”제대로 미쳐야 살아남는다!”

물음표

‘미쳤다’는 말을 들으면 어떤 생각이 떠오르시나요?

 

부정적인 느낌이 강하지만

미쳤다는 말은 ‘매우 잘한다’ ‘최고다’라는

의미로 쓰이기도 합니다.

 

(사진 = 북하우스)

(사진 = 북하우스)

 

<한국인은 미쳤다>

 최근 리디북스 기준 전체 베스트셀러 6위,

경제경영 분야 1위에 오르며

화제가 되고 있는 책인데요.

 

엘지전자 프랑스 법인에 입사해 10여년의

고생 끝에 외국인 최초로 임원에 오른 사람이

‘한국인은 미쳤다’라고 말했다면

우리는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까요?

 

슬픔

“한국기업은 미친듯이 일시키고,

휴가는 적고, 사람을 부속품으로 취급해”

라는 생각이 가장 먼저 들지만..

 

책의 저자인 에리크 쉬데르주는

그저 단점만을 이야기하진 않았습니다.

 

오히려 미친 듯 성과를 내는 한국 기업에

존경심을 가지고 있는 듯한 느낌도 들죠.

 

스크린샷 2015-08-04 오후 5.36.14

 

에리크 쉬데르주 전(前) 엘지전자  프랑스 법인장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이달 아웃스탠딩 오프라인 행사에

관심이 있다면 다음 링크를 참조해주세요!

"제 6회 뉴미디어 마케팅 컨퍼런스"

 

행사 포스팅 (클릭해주세요)

 


*해당 기사는 유료 콘텐츠로서 무단캡쳐 및

불법게재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페이스북 댓글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최준호 기자

최준호 기자

아웃스탠딩 최준호 기자입니다.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