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도 말하지 않는 ‘블록체인의 미래’

‘호혜주의’라는 말이 있습니다.

 

네이버 국어사전에 찾아보면

 

“무역 거래에서, 두 나라가

서로 대등한 관계에서

이익을 주고받자는 원칙”

 

이렇게 나옵니다.

좀 더 쉽게 설명하자면

서로 대가를 주고받으면서

협력하는 모양새를 의미합니다.

 

황당2'

“아니. 블록체인 기사에서

갑자기 웬 뚱딴지같은 소리야?”

 

황당

이렇게 느끼실 수도 있지만요.

 

블록체인이라는 플랫폼에서는

흩어져있는 노드 각각이 관리자로서

네트워크를 유지하고 내용을 합의합니다.

 

특히나 퍼블릭 블록체인에서는

서로 모르는 관리자끼리

같은 내역에 대해 합의해야 해요.

 

자기에게만 이익이 되는 방향이 아니라

다른 관리자, 네트워크에 참여하는 사람들,

모든 구성원에게 해가 되지 않는 방향으로요.

 

서로 알지 못하는 이들이

서로를 신뢰하지 않아도 피차

이득이 되도록 ‘협력’해야 합니다.

앞으로 어떻게 협력할지가 중요하죠.

 

(그... 극적인 타결?! 사진출처=바키시리즈)

(그… 극적인 타결?! 사진출처=바키시리즈)

 

블록체인, 크립토 세상의 묘미는

모르는 사람과의 ‘공생’이랍니다:)

 

서로 그냥 모르는 정도가 아니라

이 플랫폼에서 자기 콩고물만 챙겨서

먹튀할 수도 있는 타인까지 포함합니다.

 

블록체인이라는 플랫폼이

거래 내역을 시간 순서대로 묶어놔서

중간에 변조되지 않게 저장해준다지만

 

먹고 튀는 사람까지

방지할 수는 없잖아요;ㅅ;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페이스북 댓글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김지윤 기자

김지윤 기자

과학/기술을 이야기로 전달합니다. 리뷰도 하고, 공부도 하는 야매과학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