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딩교육도 결국 콘텐츠 싸움이죠”

큐브로이드의 신재광 대표는

원래 컴퓨터 공학을 전공했다가

 

2000년 당시에는 ‘컴퓨터 공학으로

먹고 살 수 있을까(?!)’라는 의문이 들어서

법학, 경영학에도 뛰어들었다고 합니다.

 

하지만 결국 돌고 돌아 다시

소프트웨어 엔지니어가 됐죠.

한동안 그는 아이들을 대상으로 하는

앱을 기획하고 만드는 회사에 다녔습니다.

 

KakaoTalk_20180116_193601403

 

“이때 경험이 제가 사업을

시작하는 데 중요했던 것 같습니다”

 

유아를 대상으로 앱이 할 수 있는 게

굉장히 한정적이라는 걸 느꼈거든요.

애들이 작은 화면에 싫증 내기도 하고

벌써 앱 시장이 과포화한 상태였어요”

 

“무엇보다 아이들을 대상으로 하는

서비스를 하드웨어랑 연결지으면

재밌지 않을까 생각하던 터였습니다”

 

“당시 아두이노*가 붐이라서

하드웨어에도 열광하던 시기였고

덩달아 저도 이걸 공부하는 중이었어요”

 

“근데 아두이노가 겉보기에

뭐랄까… 좀 흉하긴 해서(?!)

그걸 무언가에 넣어서 아이들이 쌓는

형식의 하드웨어면 어떨까 생각했어요

 

(큐브로이드 CEO 신재광)

 

*아두이노(Arduino)

다양한 센서나 부품을 연결해서

외부 자극에 따라 입출력하고

중앙처리장치도 포함한 기판

 

(울퉁불퉁 아두이노. 사진추처=위키피디아)

(울퉁불퉁 아두이노. 사진출처=위키피디아)

 

코딩교육이 앞으로 중요해진다

얘기가 마침 나오기 시작하던 때라

 

신 대표는

아두이노와 유아용 코딩교육을

접목하는 사업을 구상하게 됩니다.

 

KakaoTalk_20180116_193601403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페이스북 댓글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김지윤 기자

김지윤 기자

과학/기술을 이야기로 전달합니다. 리뷰도 하고, 공부도 하는 야매과학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