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편의점이 일본보다 IT기술을 활발히 활용하게 된 사연

 


*이 글은 외부 필자인

봉달호님의 기고입니다. 


 

흔히 일본을 ‘편의점 왕국’이라고 합니다.

 

편의점이 처음 생겨난 나라는 미국이지만,

편의점이라는 업태(業態)의 성격을

오늘날과 같이 정립하고 완성한 나라는

자타공인 일본입니다.

 

원래는 미국에서 태어난

‘세븐일레븐’과 ‘로손’이

지금은 모두 일본에 본사를

두고 있는 것만 보아도 알 수 있지요.

지사가 본사를 삼켜버린 것입니다.

 

일본을 다녀온 분들은 대개

일본 편의점의 발전에 고개를 끄덕입니다.

 

일본 편의점은 우리보다 일단 넓고요,

상품 종류도 훨씬 많아 보이고,

서비스도 다양합니다.

 

(일본 편의점의 압도적인 진열. 사진=봉달호)

 

우리보다 편의점이 15년 정도 빨리 생겨났고,

시장도 2배 이상 큰 데다,

자영업자 비중은 우리보다 작고

생활 속에 편의점이 차지하는 몫은

절대적인 가운데 성장했으니

 

여러모로 일본 편의점은

‘넘사벽’으로 느껴집니다.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이달 아웃스탠딩 오프라인 행사에

관심이 있다면 다음 링크를 참조해주세요!

"유튜브 인사이트!"

 

행사 포스팅 (클릭해주세요)

 


*해당 기사는 유료 콘텐츠로서 무단캡쳐 및

불법게재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봉달호

봉달호

편의점을 7년째 운영하고 있습니다. 에세이 '매일 갑니다, 편의점'으로 '편의점 작가'라는 별명을 얻게 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