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의 내부 구조에도 ‘원리’가 있습니다

 


*이 글은 외부 필자인

봉달호님의 기고입니다.


 

저희 편의점은 요즘

‘하이브리드 매장’으로

전환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하이브리드 매장이란

낮에는 유인(有人), 밤에는 무인(無人)으로

운영하는 편의점입니다.

 

완전한 무인 편의점으로 나아가는

중간 단계 혹은 실험 단계인가 하고

기대하는 분들이 계시겠지만,

현실은 그리 ‘스마트’하지 않습니다.

 

알다시피 현재 국내에

‘무인 편의점’이라고 소개하는 점포들은

대체로 셀프 계산대 수준입니다.

 

(출처=GS리테일)

 

상품의 이동 경로를 파악하거나

진열대의 무게 변화를 감지하는 방식의

최첨단 무인이 아니라,

 

모든 것을 손님의 ‘양심’에 맡기고

스스로 계산하고 나가도록 하는 방식입니다.

 

(물론 모든 프랜차이저들이

첨단 무인 편의점에 회사의 명운을 걸고

개발을 진행하고는 있지만

엄청난 설비 비용과 잦은 오류 때문에

상용화는 되지 못하고 있습니다.)

 

낮에는 유인, 밤에는 무인.

셀프 계산 방식의 이런 하이브리드 매장마저

아직은 실험 단계에 불과합니다.

 

전국적으로 몇 개 점포를 대상으로

시범 운영하는 중입니다.

 

저희 편의점이 그런 실험 대상으로

도입을 검토하는 것인데,

역시 문제는 ‘도난 방지책’입니다.

 

현재로서는 도난 방치책이라고 해봤자

특별한 것이 없습니다.

 

하이브리드 편의점은 저녁에는

술과 담배를 아예 판매하지 않습니다.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2

  1. 노승범

    재밌게 읽었습니다. 오랜 경험으로 쌓인 원리를 녹여내며 그려야하는 도면이지만, 결국 실행하는 단계에서는 100프로 구현되지 못하는 현실이 참 아쉽네요.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봉달호

봉달호

편의점을 7년째 운영하고 있습니다. 에세이 '매일 갑니다, 편의점'으로 '편의점 작가'라는 별명을 얻게 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