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편의점의 기원을 찾아서

 


*이 글은 외부 필자인

봉달호님의 기고입니다. 


 

지난 기고에서 편의점 최고 명절은

빼빼로데이라고 말씀드리면서

“올해 빼빼로데이는 예년만 못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그 이유로 “빼빼로를 롯데제과에서 생산하는데,

‘롯데=일본 기업’이라는 선입견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참조 – 편의점 최대 명절이 ‘빼빼로데이’가 된 까닭)

 

(빼빼로데이를 준비하는 편의점. 출처=필자)

 

물론 빼빼로데이는 빼빼로 말고도

온갖 길쭉한 것을 주고받는 날이지만

빼빼로 과자가 주력이기 때문에

유통업계로서는 어느 정도 매출 감소가 예상됩니다.

 

그래서 오죽했으면 빼빼로라는 이름을 지우고

‘하나 더 데이’로 명칭 자체를 바꾸려 노력하는 상황입니다.

 

과자는 일본, 데이는 한국

 

참고로 말씀드리면 빼빼로라는 상품은

일본의 ‘포키(POCKY)’라는 과자를 본떠서 만들었는데,

빼빼로데이는 일본에서 수입해 들어온 문화가 아니라

오히려 우리가 일본에 전파한 문화입니다.

 

누가 어떻게 시작했는지

유래가 불분명한 각종 ‘데이’와 달리

빼빼로데이는 1990년대 초반 부산지역 여학교에서

시작한 것으로 시초가 분명합니다.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이달 아웃스탠딩 오프라인 행사에

관심이 있다면 다음 링크를 참조해주세요!

"지식콘텐츠, 잘 만들고 잘 알리는 방법!"

 

행사 포스팅 (클릭해주세요)

 


*해당 기사는 유료 콘텐츠로서 무단캡쳐 및

불법게재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봉달호

봉달호

편의점을 7년째 운영하고 있습니다. 에세이 '매일 갑니다, 편의점'으로 '편의점 작가'라는 별명을 얻게 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