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첫 발 딛은 데일리모션…넷플릭스, 유튜브와 뭐가 다를까

디지털 영상 콘텐츠, 플랫폼 회사들이

역동적으로 제휴, 협력, 경쟁하고 있습니다.

 

경제가 활성화 됐고

콘텐츠, 플랫폼 형태가 다양해지며

수도 폭발적으로 증가한 한편,

 

(사진=틱톡(UGC 중심), 딩고 뮤직(디지털 채널 개념), 유튜브(플랫폼))

 

사용자(수용자, 소비자) 시간과

화면 지면은 한정 됐기 때문이죠

 

(참조미국 스마트폰 사용자 절반, 한달 다운로드 ‘0’)

 

(참조메이크어스캐리피키샌드박스’ 2017 실적 살펴보기)

 

국내에서도 마찬가지입니다.

국내외 플랫폼 없이요.

 

넷플릭스, 유튜브

쟁쟁한 해외 영상 플랫폼도

한국 사용자의 눈길과 시간을

뺏으려고 애를 쓰고 있죠.

 

(사진=넷플릭스)

 

넷플릭스는 오리지널 콘텐츠와

다양한 라이선스 콘텐츠를 제작, 유통하며

일찍이 구독 모델을 성공시켜서

영상 구독 서비스로는 독보적인 회사가 됐고요.

 

(참조넷플릭스는 한국에서 어떻게 사업하고 있을까?)

 

유튜브는 사용자 콘텐츠 위주로

성장하기 시작해서 지금은 세계에서 

제작자, 소비자, 비즈니스를 하는 사람들 

모두가 뛰어노는 일상적인 플랫폼이 됐습니다.

 

그리고 2018 7 19,

하나의 해외 플랫폼이 정식으로

국내 시장에 도전장을 내밀었네요.

 

(사진=데일리모션)

 

데일리모션입니다.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장혜림

장혜림 기자

헤르메스처럼 '전달', '이야기'.합니다. 해외 IT 뉴스와 스타트업의 모든 소식을 저만의 방식으로 만들어 드릴게요. 굴러다니는 돌이니 언제든 불러주세요! / Covering all the IT stuffs that you can't get enough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