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어트는 10m달리기가 아닌 마라톤입니다”

다노언니, 제시의 말입니다.

그는 4년 차 다이어트 스타트업 ‘다노’의

공동대표이기도 합니다. 이지수 씨죠.

 

취업을 하려다가, 대학교 조모임에서 만난

정범윤 공동대표와 다노를 창업했습니다.

 

danoshop

 

정 대표는 한 차례 사업 실패를 겪었는데요.

그때 ‘서로를 보완할 수 있는

팀원이 정말 중요하다’고 생각했다고 하죠.

 

마침 이 대표는 디테일을 잘 살리고,

본인은 추진력이 좋기 때문에

둘의 업무성향이 딱 맞을 거라 봤다고요.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페이스북 댓글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작성자

장혜림

장혜림 기자

헤르메스처럼 '전달', '이야기'.합니다. 해외 IT 뉴스와 스타트업의 모든 소식을 저만의 방식으로 만들어 드릴게요. 굴러다니는 돌이니 언제든 불러주세요!. Covering all the IT stuffs that you can't get enough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