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이 ‘신선식품업계의 봄’..다크호스 딩둥마이차이 CEO 인터뷰

 


*이 글은 36kr 기사 번역·편집한 것입니다.  


 

2019년은 중국 신선식품업계가

크게 요동치던 한 해였습니다.

 

다이뤄보(呆萝卜), 먀오성훠(妙生活), 워추(我厨),

지지셴(吉及鲜)과 같이 업계서 꽤 촉망받던 

스타트업들도 부도위기를 겪었고요.

 

(참조 – 자본시장 위축, 벤처거품, 경영실책..2019년에 부도난 중국 유니콘)

 

유통업 거물인 융후이(永辉), IT거물인 메이투안의

신선식품사업도 오프라인 매장이 문을 닫고

사업규모가 축소되는 등 구조조정에 들어갔죠.

 

따라서 한때 유망사업으로

주목을 받았던 신선식품커머스는

‘과연 돈이 되는 사업인가’라는 가장 원초적인

질의에 답해야 하는 상황에 놓이게 됐습니다.

 

물론 새로운 아이템이 빠르게 발전하다보면

거품이 생기기 마련이고 거품이 꺼지는 시기엔

이른바 ‘물갈이’가 진행되기 마련이죠.

 

중국의 신선식품업계가 현재

딱 이러한 상황에 처한 것입니다.

 

이때가 되면 자본은 

능력이 없고 실적이 부진한 기업은 버리고

잘하는 기업에 더 집중하는 모습을 보이는데요. 

 

딩둥마이차이(叮咚买菜)가 바로

지난해 자본이 선택한 ‘잘하는 기업’ 중 하나였죠. 

 

(출처=딩둥마이차이)

 

(참조 – 36kr이 말하는 중국 최신 소비시장 트렌드 16가지)

 

(딩둥마이차이는 2019년에만

B라운드 두 번의 투자를 받았고

구체적인 투자금액은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딩둥마이차이 거래액(GMV)은

2019년에 8400억원(50억위안)을 넘어섰고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2

  1. 유선균

    개인적으로 신선식품쪽 사업을 하는 대표로서 중국은 유심히 지켜보는 시장인데… 특히 생산자와 소비자간의 비효율적인 유통라인이 개선되고 품질과 관련서비스가 나아진다는 부분이 유독 우리나라와 닮아가는거 같네요. 딩둥마이차이, 중국을 넘어서 우리나라도 신선식품쪽에 봄바람이 불고 있다고 생각됩니다. 어려운 환경이 아니라 혹은 혼탁한 시장이 아닌 진짜 봄바람이 일어날 듯 해요! 좋은 기사 감사드립니다.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36kr

36kr

36kr은 중국 최대 온라인 IT매체입니다. 중국 IT업계 핫이슈, 최근 뜨고있는 IT기업 및 서비스 관련해 매달 10개 정도의 콘텐츠를 선별해 소개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