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CO는 콘텐츠 제작자와 건전한 공생 관계를 만들 수 있을까?

 지난 주말 DISCO 팀에서 주최한

<100 to the DISCO> 행사에

다녀왔는데요.

 

(사진=아웃스탠딩)

(사진=아웃스탠딩)

 

아시는 분은 잘 알겠지만,

 

DISCO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해

이용자의 취향과 성향에 맞는 정보를

선별해서 제공하는 콘텐츠 큐레이션 서비스입니다.

 

(참조 – 네이버, AI 기반 콘텐츠 큐레이션 앱 ‘디스코’ 출시)

 

특히 DISCO는

‘AI 퍼스트’라는 말이 유행하는 상황에서

네이버가 내놓은 서비스라는 점과

 

(참조 – 네이버가 클로바를 스마트폰에 가장 먼저 적용한 이유는)

 

그동안 인링크 기반의 콘텐츠 정책을

펼쳐 온 네이버가 아웃링크를 허용

신규 서비스를 내놓았다는 점에서

초기부터 꽤 주목을 받았는데요.

 

(참조 – 포털 미디어정책, 아웃링크가 답이다!)

 

아웃스탠딩도 

<최근 네이버가 내놓은 앱 중에서

제일 괜찮은 앱, 디스코>이란

타이틀로 소개한 바 있죠 ㅎㅎ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이달 아웃스탠딩 오프라인 행사에

관심이 있다면 다음 링크를 참조해주세요!

"제 6회 뉴미디어 마케팅 컨퍼런스"

 

행사 포스팅 (클릭해주세요)

 


*해당 기사는 유료 콘텐츠로서 무단캡쳐 및

불법게재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페이스북 댓글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윤성원 기자

윤성원 기자

훌륭한 독자분들 덕분에 많은 걸 배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