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대 입학에 실패한 도로보군 사례서 보는 AI 한계

2011년 IBM 인공지능(AI) 왓슨이

퀴즈쇼 ‘제퍼디!’서 우승할 무렵,

일본에서 흥미로운 프로젝트가 

진행되고 있었습니다.

 

AI ‘도로보군(東ロボくん) 도쿄대 입학 프로젝트’인데요.

 

(도로보군 프로젝트를 소개한 NII 표지, 사진 = NII)

 

말 그대로 도로보군이라는 AI를 학습시키고

대학입학 모의시험을 치러 도쿄대 합격권

진입에 도전하는 내용입니다.

 

(도로보군 이름은 도쿄대의 ‘도’와

로봇의 ‘로보’ 합성업니다)

 

이 프로젝트엔 연구자 100여명이 참가합니다.

 

연간 3000만엔(3억원)이 들어갔고요.

 

(프로젝트를 이끈 아라이 노리코 일본 국립정보학연구소 교수의 강연, 출처 = 테드)

 

도로보군은 2021년 합격을 목표로

2013년부터 4년 연속 시험에 도전합니다.

 

꾸준한 학습과 업그레이드를 거쳐

일본 23개 국공립대 30부 53학과

합격 가능성을 80%로 끌어올리며

성장했는데요.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이달 아웃스탠딩 오프라인 행사에

관심이 있다면 다음 링크를 참조해주세요!

"이제는 인재전쟁이다!"

 

행사 포스팅 (클릭해주세요)

 


*해당 기사는 유료 콘텐츠로서 무단캡쳐 및

불법게재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박민영 기자

박민영 기자

글로벌 IT, 스타트업을 담당합니다. 독자의 궁금증을 먼저 탐구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