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 회사들이 배워야할 유방의 ‘난세 리더십’

스타트업 회사에서 통용되는 리더십은

일반적인 회사에서 통용되는 리더십과 다릅니다.

 

왜 그럴까요. 환경의 차이 때문인데요.

 

당장 생존이 어려운 만큼

좋은 연봉과 고용 안정성을 주기 어렵고요.

 

구성원은 아쉬울 게 없으니

언제든지 이탈할 수 있습니다. 

 

(사진=영화 '더샤이닝')

(사진=영화 ‘더샤이닝’)

 

조직위계 또한 애매해서

하극상에 준하는 일이 빈번하게 일어나며

과업은 드럽게 많아 마치 저글링 게임하듯

끊임없이 손을 돌려야 합니다.

 

(사진=위키피디아)

(사진=위키피디아)

 

비즈니스가 불규칙하게

업앤다운을 반복하는 상황이라

체계적인 업무 프로세스를 적용할 수도 없죠.

 

(사진=네이버 거리뷰)

(사진=네이버 거리뷰)

 

‘관리 리스크’를 최소화하기 위해선

정확한 상황판단, 적절한 의사결정,

유연한 조직운영이 요구되고요.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페이스북 댓글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최용식 기자

최용식 기자

안녕하세요. 최용식 기자입니다. 기업 및 산업에 대한 기사를 자주 쓰고요. 사람과 돈의 흐름에도 관심이 많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