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100억원대 VC투자가 급증한 이유에 대해..

요즘 말이죠.

 

IT벤처업계 눈에 띄는 현상 중 하나는

규모감 있는 투자사례가 급증하고 있다는 점입니다.

 

이것은 2017년과 비교해봤을 때

확연히 분위기가 달라졌음을 알 수 있는데요.

 

당시 공식발표된 소식 중에서

100억원대 딜을 한정해서 정리보자면..

 

야놀자(800억원), 비바리퍼블리카(550억원),

배달의민족(350억원), 메쉬코리아(240억원),

풀러스(202억원), 베스핀글로벌(170억원),

베이글코드(140억원), 패스트파이브(120어원),

와디즈(110억원) 정도였는데요.

 

(출처=픽사베이)

 

올해는 뱅크샐러드(450억원), 당근마켓(400억원),

패스트파이브(390억원), 리디북스(330억원),

트리플(300억원), 샌드박스네트워크(250억원),

테라펀딩(220억원), 뤼이드(200억원), 수아랩(190억원),

아이지에이웍스(185억원), 마인즈랩(173억원),

 

신상마켓(160억원), 디트로네(135억원),

바로고(120억원), 숨고(125억원),

와이낫미디어(105억원), 마켓디자이너스(104억원),

아파트멘터리(100억원), 크라우드웍스(100억원) 등

 

2년 만에 배수로 늘어났습니다.

 

위 사례는 대부분 국내 벤처캐피탈의 의한 투자이며

과거보다 매우 적극적으로 움직이고 있음을 알 수 있는데요.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1

  1. 에픽모바일

    스타트업에서 일하고 있는 입장으로써 좋은 소식이군요~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벤처투자흐름도 표로 알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ㅎㅎ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최용식 기자

최용식 기자

안녕하세요. 최용식 기자입니다. 기업 및 산업에 대한 기사를 자주 쓰고요. 사람과 돈의 흐름에도 관심이 많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