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책 혁명, ‘선택’이 아니라 ‘생존’의 문제다

아마존의 전자책 리더기 킨들 개발을 

주도했던 제이슨 머코스키는

‘전자책’ 시장이 만들어진 이유를

다음과 같이 설명합니다.

 

스크린샷 2015-07-08 오후 12.36.18

 

“킨들의 전자책 혁명은 출판사들의,

독자를 위한, 소매업체에 의한 혁명이었다

 

즉, 콘텐츠를 공급하는 ‘출판사’

초대형 콘텐츠 소매점 ‘아마존’

 독자를 위한 서비스를 만들었기 때문에

 

미국의 전자책 시장이 크게 성장할 수 

있었다는 이야기인데요.

 

물론 아마존이 무지막지한 협상력으로

전자책 가격을 후려쳐 저가 시장을 만들었고,

 

인구밀도가 낮은 미국 여러 지역에는

서점이 부족해 종이책을 사기 어려운

현실적인 한계도 전자책 시장 발전에

큰 영향을 끼쳤을 것입니다.

 

물음표

그럼 국내에서는 어떤 출판사들의,

독자를 위한, 소매업체의 의한 

혁명이 진행되고 있을까요?

 

국내 전자책 시장의 5가지 수익모델

 

1. 단행본 판매 모델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이달 아웃스탠딩 오프라인 행사에

관심이 있다면 다음 링크를 참조해주세요!

"유튜브 인사이트!"

 

행사 포스팅 (클릭해주세요)

 


*해당 기사는 유료 콘텐츠로서 무단캡쳐 및

불법게재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페이스북 댓글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최준호 기자

최준호 기자

아웃스탠딩 최준호 기자입니다.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