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즈니도 꽂힌 ‘감정인식’ 기술의 현재와 미래

(사진=폭스)

 

미드(미국 드라마)를 즐겨보는 분들이라면

이 작품이 꽤 익숙하실 겁니다.

 

지금으로부터 10년 전!

 

폭스티비서 방영한 드라마 ‘라이 투 미(Lie to me)’인데요.

 

상대방 표정, 반응을 보고 그가 거짓말을 하는지,

뭔가 숨기는지를 파악하는 게 주 내용입니다.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해당 기사는 유료 콘텐츠로서 무단캡쳐 및

불법게재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박민영 기자

박민영 기자

글로벌 IT, 스타트업을 담당합니다. 독자의 궁금증을 먼저 탐구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