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세븐, 창업 2년 만에 매출 1000억원을 찍은 회사

제가 처음 에너지세븐을 접하게 된 것은

‘차세대 벤처연합’을 표방하는

오백볼트와 인터뷰를 진행하면서입니다.

 

당시 김충범 대표는 그룹 안에서

가장 눈부신 사업성과를 내는 회사로

에너지세븐을 꼽았는데요.

 

(사진=500볼트)

(사진=500볼트)

 

(참조 – 500볼트 “우리의 비전은 패스트엑싯플랫폼”)

 

평소 어떤 회사인가 눈여겨보다가

신뢰를 거두게 된 계기가 있었습니다.

 

첫 번째는 2015년 실적보고서를 보니

김 대표가 이야기한 것보다 훨씬 낮았습니다.

 

오백볼트측이 말하는 예상매출은 1200억원

실제 실적보고서에 적힌 매출은 150억원.

 

두 번째는 영국 투자사인 아케론캐피탈로부터

350억원을 투자받았다고 보도자료를 뿌렸으나

나중에 딜이 안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참조 – ‘유류업계의 우버’ 500V 에너지세븐, 英서 3000만불 투자유치)

 

그래서 저는 공식발표한 내용이 잘못됐다면

어떤 경로를 통해서라도 정정하는 게 맞다,

 

그렇게 하지 않으면

허위공시와 다를 게 뭐가 있냐,

 

보도자료 믿고 쓴 언론사 바보 만드는 거고

스스로 신뢰를 떨어뜨린 것이라는 뜻을

페이스북을 통해 밝힌 바 있는데요.

 

김재향 대표는 직접 제게 연락을 해

 

참5

 

“해당 딜은 거의 막판까지 갔다가 결렬됐으며

현재 다른 방식으로 자본조달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해당 보도자료는

투자사 500볼트가 낸 것으로서

후속 입장표명하기 어려운 측면이 있습니다”

 

“이 점은 송구하게 생각합니다.

하지만 우리의 사업은 정말 탄탄한 만큼

아웃스탠딩에 소개하고 싶습니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페이스북 댓글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최용식 기자

최용식 기자

안녕하세요. 최용식 기자입니다. 기업 및 산업에 대한 기사를 자주 쓰고요. 사람과 돈의 흐름에도 관심이 많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