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연 평등한 조직문화는 구현 가능한 걸까

잘 나가는 전자상거래 스타트업,

메모박스의 김소통 팀장.

 

그는 막 대학을 졸업하자마자

회사 인턴사원으로 합류했는데요.

 

당시 메모박스는 창업멤버를 포함,

조직원 10명의 작은 벤처기업이었습니다.

 

(사진=아웃스탠딩)

(사진=아웃스탠딩)

 

김 팀장은 “잠시 경험 쌓을 겸

딱 3개월만 다니고 바로 취업준비하자”는

마음으로 합류를 한 것이죠.

 

하지만 인생은 계획대로 되는 게 없다고!

 

한 달 만에 정직원 전환이 됐으며

어어어.. 지금은 자신도 모르게

팀장 명함을 달고 있는 상태입니다.

 

행운이라 해야할지, 불운이라 해야할지,

숙명이라 해야할지.. 아무튼!

 

지금은 여기저기서 진담반 농담반

‘메모박스 살아있는 화석’이라 부르고 있죠.

 

지난 5년을 돌이켜보면

회사는 정말 많은 성장을 했습니다.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이달 아웃스탠딩 오프라인 행사에

관심이 있다면 다음 링크를 참조해주세요!

"제 6회 뉴미디어 마케팅 컨퍼런스"

 

행사 포스팅 (클릭해주세요)

 


*해당 기사는 유료 콘텐츠로서 무단캡쳐 및

불법게재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페이스북 댓글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최용식 기자

최용식 기자

안녕하세요. 최용식 기자입니다. 기업 및 산업에 대한 기사를 자주 쓰고요. 사람과 돈의 흐름에도 관심이 많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