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버노트로 ‘일기’쓰는 7가지 트릭

저는 무엇인가를 끊임없이 기록하는 것에 대해

좋은 경험을 쌓아 왔습니다.

 

사례1. 학생 일기

 

지금으로부터 21년 전인 1996년부터 쓴

일기장을 하나도 빠짐없이 보관하고 있습니다.

 

어린 시절 무슨 생각을 하면서 살았는지

추리할 수 있는 유일한 단서(?)다 보니

폐지통에 버리지 못하고 ㅠ.ㅠ

 

이사할 때마다 바리바리 싸 들고 다녔습니다.

 

(사진=아웃스탠딩)

(사진=아웃스탠딩)

 

911테러나 씨랜드 수련원 화재,

대구 지하철 참사와 같은 사건사고를 보고

느낀점을 쓰기도 했었는데요,

 

대개는 학교 수업을 받고, 친구랑 놀고,

밀린 학습지 풀고, 밥 먹고, 동생이랑 싸우는,

정말 다람쥐 쳇바퀴 돌리는 만큼

똑같은 일상이 반복됐던 터라,

 

정말 쓸 게 없을 땐 제3의 캐릭터를 만들어서

대화를 나누거나 시를 짓기도 했습니다.

 

방학 끝날 무렵엔 밀린 일기를 썼던 기억도 나네요.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이달 아웃스탠딩 오프라인 행사에

관심이 있다면 다음 링크를 참조해주세요!

"이제는 인재전쟁이다!"

 

행사 포스팅 (클릭해주세요)

 


*해당 기사는 유료 콘텐츠로서 무단캡쳐 및

불법게재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페이스북 댓글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이수경

이수경

낮(회사)에는 인공지능에 관한 글을, 밤(집)에는 생산성에 관한 글을 씁니다. 인공지능과 생산성, 둘 다 놓치지 않을 거예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