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표 조작은 중국 IT업계의 오래된 문제였습니다

 


*이 글은 36kr 기사를 번역·편집한 것입니다.  


 

루이싱이 헤지펀드 머디워터스에 

‘매출 조작’을 들킨 뒤

미국에 상장한 중국기업 전체가 

‘지표 조작’의 의심을 받고 있습니다.

 

헤지펀드에 저격당하기 전

미리 ‘자백’하는 기업도 나타났는데요.

 

중국 대형 학원법인

하오웨이라이(好未来)가 그 주인공이죠.

 

(참조 – 연합뉴스 기사)

 

지난 4월 8일 하오웨이라이는

지난해 일부 지표가 조작됐다고 밝힌

자체조사 보고서를 발표했는데요.

 

(출처=하오웨이라이 웨이보)

 

이 발표가 알려지자마자

주가는 28% 이상 하락했고

주식가치로는 11조원(647억위안)이

증발해버린 셈입니다.

 

그래도 다른 조사기관이 폭로하기 전

미리 ‘자백’했기 때문에 루이싱보단

손실이 덜할 것이라 평가받고 있죠.

 

하오웨이라이가 ‘자폭’하고 얼마 지나지 않아

투자정보 리서치업체 Wolfpack이

중국판 넷플릭스라 불리는 아이치이를

저격하는 보고서를 발표했는데요.

 

(참조 – 아이치이 공매도 리포트 다운로드 주소)

 

보고서에 따르면 아이치 2019년 매출에서

1조3000억원(80억위안)~2조2000억원은

부풀려진 것이라고 나옵니다.

 

이는 전체 매출의 27%~44%를 차지하는 숫자죠.

 

이외에도 보고서에는

아이치이가 실적보고서에 발표한 이용자수에서

42~60%는 부풀린 것이라 밝혔습니다.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36kr

36kr

36kr은 중국 최대 온라인 IT매체입니다. 중국 IT업계 핫이슈, 최근 뜨고있는 IT기업 및 서비스 관련해 매달 10개 정도의 콘텐츠를 선별해 소개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