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본시장 위축, 벤처거품, 경영실책..2019년에 부도난 중국 유니콘

 


*이 글은 36kr 기사를 번역·편집한 것입니다.  


 

시장엔 늘 기회와 위험이 병존하고 있습니다.

 

다만 2019년은 기회보단 위험이

훨씬 더 컸던 게 아닌가 싶은데요.

 

중국 언론에서도

올해 산업계 현황을 분석할 때 특히

‘겨울 한파(寒冬)’라는 단어를 많이 사용했죠.

 

중국 시장조사업체 IT쥐즈(IT桔子)에 따르면

2019년에 문을 닫은 벤처기업의 수는 

총 327곳에 달했다고 하는데요.

 

이는 2018년의 458곳보단 적은 숫자지만

기업인지도 면에선 작년을 압도했습니다.

 

이들 중에는 한때 기업가치가 1, 2조원을 넘겨 

유니콘으로 불렸던 기업도 있었고요.

 

타오지지(淘集集), 판다TV(熊猫直播)와 같이

예비 유니콘으로 불렸던 기업이 상장을 코앞에 둔 채

자본시장의 침체를 만나 좌초된 경우도 있습니다.

 

36kr에서 올해 부도난 벤처기업들을 분석해본 결과

부도사유를 크게 세가지로 정리할 수 있었는데요.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36kr

36kr

36kr은 중국 최대 온라인 IT매체입니다. 중국 IT업계 핫이슈, 최근 뜨고있는 IT기업 및 서비스 관련해 매달 10개 정도의 콘텐츠를 선별해 소개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