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빗썸-토스-렌딧-와디즈’, 2017년 실적 살펴보기

꽤 오래 전부터 인터넷과 금융의 결합은

미래 유망 비즈니스 중 하나로 꼽혔습니다.

 

서로 시너지를 낼 수 있다는 기대 때문인데요.

 

가상의 존재를 다룬다는 점과

숫자로 이뤄졌다는 점에서 공통점이 있고

각종 서류정리 및 대면작업은

소프트웨어로 간소화할 수 있습니다.

 

예를 들면 통장 하나 만드는 것만 해도

굳이 은행까지 갈 필요없이

본인확인 후 원클릭이면 끝나는 일이거든요.

 

그리고 지난 백년간 여러 차례 금융위기 겪으면서

전통 금융업에 대한 회의도 변화에 한몫 했습니다.

 

(사진=픽사베이)

 

그래서 지난 5년간 IT벤처업계에선

핀테크라고 해서 ‘금융혁신’을 아이템으로 삼는

신생회사들이 대거 등장했는데요.

 

국내 대표적인 플레이어를 살펴볼까요?

 

 

첫 번째는 암호화폐 거래소 1위 사업자인 빗썸,

한때는 일 거래액 10조원을 넘으며

전세계 관심을 한 몸에 받기도 했죠.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이달 아웃스탠딩 오프라인 행사에

관심이 있다면 다음 링크를 참조해주세요!

"이제는 인재전쟁이다!"

 

행사 포스팅 (클릭해주세요)

 


*해당 기사는 유료 콘텐츠로서 무단캡쳐 및

불법게재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2

  1. 황진성

    토스 소식이길래 눈을 크게 뜨고 봤습니다!
    송금 수수료에 대한 캐시버닝이 상당 부분을 차지하네요.
    이제 주위에서 토스를 사용하지 않는 사람을 찾기가 힘들 정도니, 앞으로 더 기대가 됩니다.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최용식 기자

최용식 기자

안녕하세요. 최용식 기자입니다. 기업 및 산업에 대한 기사를 자주 쓰고요. 사람과 돈의 흐름에도 관심이 많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