낯선 분야를 기획할 때 쓸 수 있는 ‘사고 프레임’ 3가지

 


*이 글은 외부 필자인

이재선님의 기고입니다. 


 

첫 번째 창업한 회사에

6년간 몸담았다 나왔습니다.

 

SNS에서 구독자 120만을 쌓은 콘텐츠 회사고,

현재는 소셜 살롱 사업에 방점을 두고 잘 커가고 있죠.

(멋지게 지휘해주고 있는 공동창업자 덕에!)

 

아무튼 저는 개인적인 이유로 회사를 떠났지만

3, 4년 뒤 다시 창업을 하기 위해

지금은 잠시 호흡을 고르고 있습니다.

(네. 백수입니다.)

 

천성이 게으른지라 이 휴식기(?)가 제게는 잘 맞지만,

사실 감 떨어지는 거 아닌가 싶은 걱정은 있었어요.

그런데 마침, 아웃스탠딩을 통해 좋은 기회가 생겼습니다.

 

제가 사업하며 배웠던 것들을 잊지 않기 위해,

그리고 혹시나 6년 전의 저와 같은 분들께

도움이 되지 않을까 하는 마음으로,

제 경험들을 글로 공유해볼게요.

 

모르는 분야까지

전부 내 손으로!

 

사실 제가 맨 처음 창업을 하고

가장 어려웠던 게

‘전혀 모르는 분야까지 내 손으로

기획해야 한다’는 점이었어요.

 

물론 어느 정도 궤도에 오르면

대표는 각 분야의 인재를 영입하고

환경을 깔아주는 데 집중해야 하는 게 맞지만,

정말 초기 스타트업에서는

그냥 대표가 다 하는 수밖에는 없더라고요.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4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이재선

이재선

콘텐츠 스타트업 '열정에 기름붓기'를 창업하고 키워왔습니다. 지금은 더 큰 도전을 위해 회사를 떠나 숨을 고르는 중입니다. 기록은 인간이 남기는 최고의 유전자라 생각해 경험한 모든 것을 최대한 글로 남기려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