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본기획으로 뜨고 자본기획으로 지는 회사, 433을 살펴보자

이제는 너무 잘 나가서

더 이상 초기기업이라 부르기 힘든 스타트업!

 

네이버와 같은 대형 IT기업으로의 도약을

당장 눈앞에 두고 있는 스타트업!

 

대략 기업가치 500~5000억원 사이,

특정 분야 선도적 위치에 있는 스타트업을

살펴보는 투자리포트 <넥스트유니콘>입니다!

 

지금까지는 그래도 나름

견조하게 성장하는 회사를 택했으나

이번에는 매출상으로는 가장 덩치가 큰데

그닥 분위기가 좋지 않은 회사를 택했습니다.

 

바로 모바일게임사 네시삼십삼분(433)!

 

(사진=아웃스탠딩)

(사진=아웃스탠딩)

 

한때는 넷마블과 함께

모바일게임시장을 쥐락펴락했죠.

 

그러나 지금 바닥을 경험하고 있는데요. ㅜㅜ

 

왜 이런 상황이 됐을까, 과연 반등이 가능할까,

혹시 지하실로 더 내려가는 것은 아닐까,

한번 총체적으로 살펴보는 시간을 가져보겠습니다.

 

433은 어떤 회사인가

 

널리 알려진 것처럼 회사 모태는

2001년 설립된 ‘엔텔리젼트’라는 게임사입니다.

 

경희대 재학 중인 소태환씨와

 

(사진=433)

(지금은 공동대표 역임 후 CCO로 있습니다. 사진=433)

 

고려대 재학 중인 박성훈씨가

우연히 PC통신에서 만나

함께 게임을 만들어보자며 의기투합했는데요.

 

그 시험대로 경희대가 주최하는

창업경진대회에 나가 아이템을 제시했죠. 

 

당시 대회 심사위원이자 경희대 교수가

바로 권준모 의장!

 

(사진=433)

(사진=433)

 

그는 평소 게임에 대한 관심이 크고

창업에 대한 니즈가 있었던지

기획안을 관심 있게 본 뒤

같이 창업하자는 제안을 했습니다.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페이스북 댓글

1

  1. Dhhthk

    새삼,
    방준혁 의장의 넷마블 상장 과정이 인상스레 되새겨지네요!
    넥슨 이야기를 다룬 플레이를 꽤 심도있게 읽었다고 생각했는데
    권준모 의장이 넥슨을 거쳐갔다는 사실을 기사 읽으면서 알았구요.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최용식 기자

최용식 기자

안녕하세요. 최용식 기자입니다. 기업 및 산업에 대한 기사를 자주 쓰고요. 사람과 돈의 흐름에도 관심이 많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