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인이 말하는 ‘유튜버’의 매력 3가지

 

y1

 

“(누가) ‘개그맨이

꿈이라고 하는 사람이 있는데, 

어떻게 해야 해요?’라고 해서,

 

저는 차라리

‘크리에이터’를 하라고

솔직하게 말씀을 드렸습니다”

 

“(요즘) 저는

개인적으로 ‘개그맨’보다

‘크리에이터’를 추천하는 편입니다”

 

(‘좋아서 하는 채널’ 운영자, 강유미)

 

연예인 강유미 씨가

유튜브 행사장에서 한 말인데요.

 

(사진=pixabay.com)

(사진=pixabay.com)

 

1인 방송을 포함한

‘온라인/모바일 콘텐츠 시장’에 대한

관심이 점점 높아지고 있는 상황에서,

 

(참조 – “엄마, 나 유튜버 할래요! 커서 말고 지금 당장(!)”)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이달 아웃스탠딩 오프라인 행사에

관심이 있다면 다음 링크를 참조해주세요!

"지식콘텐츠, 잘 만들고 잘 알리는 방법!"

 

행사 포스팅 (클릭해주세요)

 


*해당 기사는 유료 콘텐츠로서 무단캡쳐 및

불법게재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페이스북 댓글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윤성원 기자

윤성원 기자

훌륭한 독자분들 덕분에 많은 걸 배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