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 스마트폰, 이동통신 시장 변화의 시발점 될 것!

얼마 전 1년 9개월째 사용하던

아이폰이 박살 났습니다.

 

이런 상황이 닥치면 여러가지 생각이 들죠.

 

쓸쓸한뒷모습

“나는 왜 술을 마시고 폰을 떨궜나 ㅜㅜ

남은 할부금은 얼마인가?

해지하고 타통신사 가입하는 게 이익인가?”

 

“아이폰7이 나온 상황에서

구형폰이 박살 난 건 새로 지르라는

지름신의 계시인 건가?”

 

한편으로는 국내 스마트폰 가격은

단말기 유통법 때문에 비싸 보이고

 

거대 3사가 과점 시장을 형성하고 있는

이통 통신 시장의 요금도 과연

합리적으로 책정돼 있을까? 라는 의심에

새로운 폰을 구입하기가 망설여지기도 하죠.

 

이처럼 국내 스마트폰 시장은

‘단말기 가격 및 요금 책정 구조’에

대한 불신이 매우 큽니다.

 

복잡한 요금 구조도 불신을 낳는 데 한 몫하고 있죠. 사진=착한텔레콤)

복잡한 요금 구조도 불신을 낳는 데 한 몫하고 있죠. 사진=착한텔레콤)

 

그리고 국내에선 삼성, LG, SK, KT 등

대기업들이 스마트폰 제조 및

유통 생태계를 장악하고 있어

 

스타트업이 도전하기 너무나

어려운 시장이기도 합니다.

 

또 뭔가 잘못된 부분이

분명히 있어 보이는데

어디서부터 해법을 찾을 수 있을지

잘 상상이 안 가는 분야기도 하죠.

 

전부다 뒤집어 엎을 수도 없고 ㅜㅜ사진=영화 300)

(전부 뒤집을 수도 없고 ㅜㅜ사진=영화 300)

 

그런데 과거 한 업계 관계자분께서

이 시장을 공부해보고 싶다면

꼭 한번 찾아보라고 추천해주신

‘착한텔레콤’이라는 회사가 기억났습니다.

 

중고 휴대폰을 중심으로 단말기 자급제용

스마트폰을 공급하는 회사로 알려진 곳인데요.

 

스마트폰 유통 분야에 대해 공부도 하고

기왕 휴대폰이 박살 난 김에 어떻게 하면

‘통신사 호객’에서 탈출할 수 있는지

알아보고 싶어 박종일 대표님과 만나봤습니다.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페이스북 댓글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최준호 기자

최준호 기자

아웃스탠딩 최준호 기자입니다.d